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Apple 악세서리(주변 기기 Magic 시리즈 - 매직 마우스/키보드/트랙패드)에 대해서


안녕하세요 BARO 입니다.


오늘은 Apple의 주변기기
Magic 시리즈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알아볼까 합니다.

많은 분들께서 저희 서비스를 이용하시면서 기타 주변기기를 함께
매각하시는 경우가 많은데요, 제품들에 대해 잘 아시는분도 계신가 하면
어떤 제품인지 거의 모르고 구매하셔서 사용하시다가 매각하시는 분들도 많아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이렇게 몇가지 정보를 나누고자 합니다.

오늘 알려드릴 것들은
알고 있으면 쓸데 없지는 않다!
정도로만 알고 가볍게 읽어주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애플의 주변 기기는 크게 세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키보드, 마우스, 트랙패드 인데요,

먼저 키보드부터 알아보도록 하죠.




1.매직키보드(Magic_Keyboard)


 우선 매직키보드는 기존 제품인
와이어리스키보드(Wireless Keyboard) 에서 
몇가지 향상된 기능을 가진 제품입니다.

2015년 10월에 출시한 제품으로, 기존 와이어리스 키보드에서 사용하던
AA건전지가 아닌 내장형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한 제품이죠.

따라서 라이트닝 케이블을 이용한 충전이 가능해졌고,
맥 제품군에 케이블을 연결하면 유선 키보드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다른 제품으로는 Apple Keyboard with Numeric Keypad가 있습니다.
이 제품은 숫자 패드가 없는 매직키보드의 단점을 보완하여 출시된 제품입니다.

따라서 숫자패드를 함께 사용할 수 있겠죠.

개인적으로 사용해보았을 때, BARO 담당자는 키패드가 포함되어 있는 제품이
훨씬 편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개인차는 있습니다.






2.매직 마우스(Magic_Mouse)


매직 마우스는 키보드와 달리 매직마우스 1,2 로 나뉘는데요,
매직마우스1 제품이 와이어리스 키보드의 형제라고 생각하시면 쉬울 듯 합니다.
밑에 말씀드릴 트랙패드1 도 마찬가지고요.

매직마우스는 매직키보드와 마찬가지로,
매직마우스1에서 AA건전지를 사용했지만 매직마우스2에서는
내장형 리튬 배터리를 장착하여 충전식으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매직마우스2의 단점이라면, 라이트닝케이블 충전 단자가
마우스의 하단부에 있어 충전 시에는 사용할 수 없다는 점입니다.

사용해보니 자주 충전을 하지는 않지만, 급할 경우에 충전될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점이 조금 불편하기는 하더군요.

장점으로는, 매직마우스는 원 버튼 마우스입니다.
좌우 구분되어 있지 않은 마우스 버튼과,
흡사 트랙패드와 비슷한 기능을 하는 마우스 상판의 터치센서는
한번 적응하게 되면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이 있죠.

다만, 개인차는 당연히 감안하셔야 하는 부분입니다.






3.매직 트랙패드(Magic_Trackpad)

마지막으로, 매직트랙패드 입니다.
트랙패드는 가지고 계신 맥북에 달린 마우스 역할을 하는 그거 있죠?
네 그거 맞습니다.

매직 트랙패드는 맥북을 제외한 맥 제품군을 위한 제품입니다.

기존의 애플 데스크탑에서의 트랙패드를 원하는 사용자가 꽤 많기 때문인데요,
"매직마우스에서도 터치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데 왜 굳이 트랙패드를 사용하느냐"
라는 의문이 생기실 수도 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매직마우스의 터치 면적이 너무 좁기 때문이죠.
매직마우스,매직트랙패드 두제품 모두 사용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다른 설명이 필요 없습니다. 그냥 편해요.

물론, 이 또한 개인차는 어김없이 생깁니다.

매직트랙패드 또한 AA건전지를 사용하던 매직트랙패드1 과
내장형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한 매직트랙패드2 로 나눌 수 있겠습니다.

또. 매직트랙패드는 아이맥(iMac) 구매 시 추가비용을 지불하면
구성품으로 제공되는 매직마우스 대신 매직트랙패드를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까지 아주 간단하게 어떤 제품이 있는지에 대해서만 알아봤는데요.
애플 주변기기의 장점은 뭐니뭐니 해도 편리함인것 같습니다.
단점이라면, 내구성이 있겠네요. 바닥에 떨어트리셨다면, 일단 비명부터 지르시면 됩니다.

물론 BARO에서도 애플 주변기기의 매입과, 판매를 병행하고 있으니,
중고 제품의 매력도 함께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오늘도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맥북 사이클에 관한 이야기

사이클이 몇인가요? 맥북의 사이클은 그 자체로 '얼마나 사용했는가'를 보여주는 중요한 수치가 맞아요. 동시에 '배터리 교체'라는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유지 비용과도 밀접해요. 그래서 오늘은 맥북의 베터리 사이클에 대해 얘기해볼께요. #사이클_측정_방법 개념은 간단해요. 전체 베터리 충전량 만큼 사용하면 1 사이클이 증가해요. 예를 들어 완전히 충전한 상태에서 50%를 사용하고 집에 가서 100% 충전하면,  이 때는 사이클이 증가하지 않아요. 하지만 다음날도 동일하게 사용한다면 그 때 사이클이 1 증가해요.  50% 씩 두 번을 사용했기 때문이죠. 따라서 자주 충전을 하든, 방전 직전까지 사용하고 충전하든 사이클 수에는 영향을 주지 않아요. 즉, 다시 말하자면 사이클 수는  '전원 케이블을 연결하지 않은 상태로 얼마나 오랫동안 사용했는가'를 보여주는거죠. 쉽게 얘기하면 '얼마나 밖에서 사용했는가'에요. #사이클의_의미 애플에서 공식적으로 밝힌 베터리의 수명은 사이클 수 1,000회나 되는거 아시나요? 따라서 사이클 수에 '굳이'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봐요.  오히려 최대 충전량이 중요한 지표일 수 있죠. 하지만 사이클 수와 같은 객관적인 수치를 통해 '유추해볼 수 있는' 부분은 많아요.  이제부터 그 얘기를 해볼께요.    #중고_맥북의_적정_사이클 회사 직원들이 사용할 맥북을 수십대 가까이 사고, 때로는 팔아보면서  경험적으로 판단하는 기준점은 100과 200이예요.  1년 이상을 사용하면서 사이클 수가 100 이하라면 그 제품은 훌륭하게 관리되었다고 볼 수 있죠. 같은 논리로 2~3년을 사용한 맥북의 사이클 수가 200이하라면 이 역시 훌륭한거죠. 이 정도 수치가 나온다는 것은 두가지를

배터리 스웰링(배터리 부풀음) 현상에 대하여

안녕하세요 BARO입니다. 요즘 맥북 배터리 스웰링 현상에 대해서 고객님들께서 부쩍 문의를 많이 주시는데요, 특히 저희 매입전용사이트쪽으로 문의를 많이 주십니다. 그래서 오늘은 배터리 부풀음 현상에 대해서 준비해봤습니다! 당연히 직거래를 통한 구매를 하실 때 주의깊게 보셔야 할 부분이고, 배터리 스웰링 현상이 심해지면 발화하거나 폭발하는 현상이 일어날 수도 있기 때문에  알아두시는 것이 좋을것 같습니다. 먼저 배터리 스웰링(swelling)이란, 배터리가 부풀어 점점 볼록해지는 현상입니다. 첫번째로,  배터리 스웰링 현상은 외부 충격을 받거나, 기기가 심한 발열을 일으키거나, 높은 온도에 장시간 노출 되면 더욱 쉽게 발생합니다. 두번째로, 애플 제품에 사용되는 리튬이온배터리는 전자의 이동을 위한 전해질로 채워져 있는데요, 충전과 방전을 계속하면 전해액에서 가스가 발생하게 되고, 이로 인해 배터리가 부풀어오릅니다. 이러한 문제 때문에 전문가들은 배터리 과충전을 피하라고 이야기합니다. 맥북을 만드는 Apple에서는 문제를 해결하려고 많은 노력중에 있습니다만, 아직까지 뚜렷한 해결방안은 제시되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실례로 유명했던 삼성의 갤럭시 노트7과 애플의 아이폰8에서 배터리 스웰링 현상이 발견되었습니다. 저희 경험으로는 맥북 검수시 연식이 오래된 제품일수록 배터리가 부풀어 있는 모습이 더 자주 발견되었습니다. 맥북 전 제품 통틀어 시간이 지날수록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문제이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모든 제품에서 발견되는 문제는 아니니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관리가 잘 된 기기는 생을 마감할 때까지 발견되지 않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다만, 배터리가 부풀어오르는 현상이 발생하면 모바일 기기의 경우 액정이 손상될 수 있고, 랩탑 컴퓨터의 경우 트랙패드, 키보드까지 영향을 끼쳐

맥북 중고 거래 시 유의할 점

안녕하세요 BARO입니다. 오늘은 맥북 중고 거래 시 여러번 생각해야할 부분들을 알려드리고자 해요. 첫번째로, 맥북 중고거래를 하실 때 가장 흔하게 체크하는것들 중에 하나가 배터리 사이클인데요, 배터리 사이클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은 사이클에 대한 글도 업로드 해두었으니 함께 보시면 좋을것 같네요. 배터리사이클은 단순하게 배터리를 사용한 기간을 알려주는 가이드라인정도로만 생각하시는것이 좋습니다. 다시 말해 배터리의 '상태'를 알려주는 수치는 아니라는거죠. 그렇다면, 거래 시에 어떤 기준으로 배터리의 수명을 판단해야 할까요? 제대로된 배터리의 상태를 체크하시려면 '최대충전용량'과 배터리 사이클, 연식을 함께 체크하시는것이 좋습니다. 애플 사의 전자기기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죠. 리튬이온 배터리는 전원어댑터를 연결 한 상태로  오래 사용하다보면 수명이 줄어든다고 합니다. 배터리 내의 화학물질이 활성화되지 않은상태로 고착되어 사용할 수 없는 상태로 변해버리기 때문입니다. 쉽게 말해서, 매일 20%의 배터리만 사용하고 충전했다고 생각해보면, 이 상태를 오랫동안 유지했을 경우 나머지 80%의 배터리 내의 전자들은 일하는 방법을 모르는 상태가 되어버린다는겁니다. 이를 판단할 수 있는 수치가 바로 최대충전용량입니다. 예를 들어, '연식이 오래된 제품의 최대충전용량 수치가 너무 낮다, 또 배터리 사이클 또한 낮은 상태다.' 라고 하는 맥 기기가 있다면, 전원 어댑터를 연결한 상태로 많은 시간 사용한 제품이겠죠. 다른 예를 한번 들어보죠. 연식만 다른 두 제품이 있는데 사이클수가 동일하게 50이라고 가정해볼까요? 만약 2015년 제품과 2017년 제품이 같은 사이클을 가지고 있다면 2015년 제품은 전원어댑터를 상당히 긴 시간 연결해서 사용한 제품일겁니다. 앞서 말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