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맥북 사이클에 관한 이야기



사이클이 몇인가요?



맥북의 사이클은 그 자체로 '얼마나 사용했는가'를 보여주는 중요한 수치가 맞아요.
동시에 '배터리 교체'라는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유지 비용과도 밀접해요.
그래서 오늘은 맥북의 베터리 사이클에 대해 얘기해볼께요.



#사이클_측정_방법



개념은 간단해요.
전체 베터리 충전량 만큼 사용하면 1 사이클이 증가해요.
예를 들어 완전히 충전한 상태에서 50%를 사용하고 집에 가서 100% 충전하면, 
이 때는 사이클이 증가하지 않아요.
하지만 다음날도 동일하게 사용한다면 그 때 사이클이 1 증가해요. 
50% 씩 두 번을 사용했기 때문이죠.
따라서 자주 충전을 하든, 방전 직전까지 사용하고 충전하든 사이클 수에는 영향을 주지 않아요.
즉, 다시 말하자면 사이클 수는 
'전원 케이블을 연결하지 않은 상태로 얼마나 오랫동안 사용했는가'를 보여주는거죠.
쉽게 얘기하면 '얼마나 밖에서 사용했는가'에요.





#사이클의_의미


애플에서 공식적으로 밝힌 베터리의 수명은 사이클 수 1,000회나 되는거 아시나요?
따라서 사이클 수에 '굳이'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봐요. 
오히려 최대 충전량이 중요한 지표일 수 있죠.
하지만 사이클 수와 같은 객관적인 수치를 통해 '유추해볼 수 있는' 부분은 많아요. 
이제부터 그 얘기를 해볼께요. 
 


#중고_맥북의_적정_사이클



회사 직원들이 사용할 맥북을 수십대 가까이 사고, 때로는 팔아보면서 
경험적으로 판단하는 기준점은 100과 200이예요. 
1년 이상을 사용하면서 사이클 수가 100 이하라면 그 제품은 훌륭하게 관리되었다고 볼 수 있죠.
같은 논리로 2~3년을 사용한 맥북의 사이클 수가 200이하라면 이 역시 훌륭한거죠.
이 정도 수치가 나온다는 것은 두가지를 의미가 있어요.
(여기서부터는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라는거...)

1.
사무실 또는 집에서 전원 케이블을 연결해서 주로 사용했다는거죠. 
그렇기 때문에 떨어뜨리거나, 부딪히거나, 긁혔을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을 수 있어요.
충격이 적기 때문에, 눈에 보이지 않는 문제도 적다고 예상해볼 수 있어요.

2.
그리고 외장 키보드, 외장 마우스, 외장 모니터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아요.
 즉, 맥북의 키보드나 트랙패드 사용량이 적어 눌리는 감도가 좋을 수 있죠.
아니면 매일 사용하지 않는 서브 노트북이었을 수도 있어요.
이 경우, 연식에 비해 '짱짱한 상태'를 좀 더 오래 유지할 수 있어요.
반대로 사이클이 사용연수*100 보다 높다면 상대적으로 외부 사용이 많았다는 의미가 있어요.
예를 들어 사용 기간이 ~2년 정도되는 맥북의 사이클이 300을 넘어가면 
가급적 구매하지 않는게 좋을수도 있어요. 
많이 사용한만큼 잔부상이 많다고 예상해볼 수 있어요.
 


#그렇다면_뭘_보고_사나


간단한 결론을 내리자면, 맥북을 중고로 구매할 때 가장 '유의미한' 수치는 
눈으로 봤을 때 얼마나 깨끗하게 사용했는가예요. 좀 허무하죠?
깨끗하게 사용했다는 것은 그만큼 좋은 물건이라는 얘기죠. 이건 믿어도 좋아요.
만약 만나서 확인하기 전에 알고 싶다면,


가급적 1) 베터리 사이클을 물어보고, 확인해보세요.

그리고 2) 전원 케이블을 포함해서 사진을 찍어서 보내달라고 하는게 좋아요.

맥북은 메탈 재질이라 찍는 각도나 조명에 따라 기스, 찍힘 등이 사진으로 안보일수도 있어요. 
하지만 전원 캐이블은 사진으로 찍어도 비교적 솔직하게 상태를 볼 수 있어요.
이 두가지를 통해서 내가 구매하려는 맥북이 얼마나 소중하게 관리되었는가를 알 수 있어요.....
.

그리고 알려드린 몇가지 기준을 염두해두시고

 BARO에서 판매하는 맥북을 몇가지 소개해 드릴게요.

상품을 링크를 통해 확인해보세요!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배터리 스웰링(배터리 부풀음) 현상에 대하여

안녕하세요 BARO입니다.
요즘 맥북 배터리 스웰링 현상에 대해서 고객님들께서 부쩍 문의를 많이 주시는데요,
특히 저희 매입전용사이트쪽으로 문의를 많이 주십니다. 그래서 오늘은 배터리 부풀음 현상에 대해서 준비해봤습니다!
당연히 직거래를 통한 구매를 하실 때 주의깊게 보셔야 할 부분이고, 배터리 스웰링 현상이 심해지면 발화하거나 폭발하는 현상이 일어날 수도 있기 때문에  알아두시는 것이 좋을것 같습니다.
먼저 배터리 스웰링(swelling)이란, 배터리가 부풀어 점점 볼록해지는 현상입니다.


첫번째로,  배터리 스웰링 현상은 외부 충격을 받거나, 기기가 심한 발열을 일으키거나, 높은 온도에 장시간 노출 되면 더욱 쉽게 발생합니다.
두번째로, 애플 제품에 사용되는 리튬이온배터리는 전자의 이동을 위한 전해질로 채워져 있는데요, 충전과 방전을 계속하면 전해액에서 가스가 발생하게 되고, 이로 인해 배터리가 부풀어오릅니다. 이러한 문제 때문에 전문가들은 배터리 과충전을 피하라고 이야기합니다.
맥북을 만드는 Apple에서는 문제를 해결하려고 많은 노력중에 있습니다만, 아직까지 뚜렷한 해결방안은 제시되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실례로 유명했던 삼성의 갤럭시 노트7과 애플의 아이폰8에서 배터리 스웰링 현상이 발견되었습니다.
저희 경험으로는 맥북 검수시 연식이 오래된 제품일수록 배터리가 부풀어 있는 모습이 더 자주 발견되었습니다. 맥북 전 제품 통틀어 시간이 지날수록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문제이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모든 제품에서 발견되는 문제는 아니니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관리가 잘 된 기기는 생을 마감할 때까지 발견되지 않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다만, 배터리가 부풀어오르는 현상이 발생하면 모바일 기기의 경우 액정이 손상될 수 있고, 랩탑 컴퓨터의 경우 트랙패드, 키보드까지 영향을 끼쳐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게 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배터리 스웰링 현상은 어떻게 확인해야 할까요?
배터리가 부풀게 되면 사용시에 맥북의 수평이 맞지 않게 됩니다. 따라서 맥북을 평평한 곳에 올린 후 각 모서리를 지그시 눌러줬을 때 수평이 맞지 않아 …

가성비 좋은 맥북 고르기

맥북을 사고싶지만 막상 알아보려면 뭐가 뭔지 헷갈리지 않나요?
SSD는 어느정도가 적당하고, 고급형과 중급형은 얼마나 다른지, 13인치와 15인치는 어떻게 골라야할지, 뉴맥북과 맥북 프로, 맥북 에어, 아이맥은 어떻게 다를지, 알아야할게 정말 많죠. 게다가 사양이 조금만 달라져도 가격차이가 크다보니 더 주저하게 되죠.



우선 맥(Mac)의 라인업은 맥북, 맥북 프로, 맥북 에어, 아이맥이 있어요.




맥북 프로
우리가 흔히 '업무용' 또는 '작업용' 랩탑이라 부르는 모델은 '맥북 프로'예요.
데스크탑 PC와 비교해도 떨어지지 않는 (또는 더 훌륭한) 작업 환경을 제공하고,
원하는 사양만큼 업그레이드도 가능한 모델이죠. 그만큼 범용적으로 많이 쓰이는 모델이예요.

디자인, 영상, 프로그래밍, 문서 등 모든 작업을 지원할만큼 충분한 성능을 가지고 있고,
13인치 기준, 1.37kg으로 매우 가볍죠. 휴대성과 성능 모두 만족할 수 있어요.

여기서 몇 가지 질문을 해보죠.



1. 난 맥을 구매하는 목적이 특정 프로그램을 사용하기 위함이다.

맥에서만 제공하는 Logic, Final Cut Pro 같은 음악, 영상 프로그램을 구동하거나,
XCode 같은 개발 프로그램을 주로 사용할 분들이라면 가급적 15인치를 추천해요.
보통 13인치가 듀얼코어 CPU를 사용한다면, 15인치는 쿼드코어를 사용해요.
그리고 13인치가 8GB 메모리라면, 15인치는 16GB를 기본으로 하죠.
...
아직 선택하기에는 모호할꺼예요. 
그럼 이렇게 생각해보죠. 
...
맥북 구매가 '직업을 위한 투자'라면 무조건 15인치가 좋아요.
그 외의 모든 경우에는 13인치가 무난한 선택입니다. 믿어도 좋아요.
만약 '직업을 위한 투자'에 해당하지만, 맥북 15인치가 너무 비싸다면
13인치보다는 고사양 윈도우 PC를 추천해요.



2. 난 멀티미디어 작업을 한다.

최신 맥북 프로 15인치를 구매한다고 가정할 때, 
CPU나 RAM의 차이를 고려해서 기본형을 살지, 고급형을 살지를 결정하긴 어려워…

맥북 중고 거래 시 유의할 점

안녕하세요 BARO입니다.
오늘은 맥북 중고 거래 시 여러번 생각해야할 부분들을 알려드리고자 해요.

첫번째로,
맥북 중고거래를 하실 때 가장 흔하게 체크하는것들 중에 하나가 배터리 사이클인데요, 배터리 사이클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은 사이클에 대한 글도 업로드 해두었으니 함께 보시면 좋을것 같네요.
배터리사이클은 단순하게 배터리를 사용한 기간을 알려주는 가이드라인정도로만 생각하시는것이 좋습니다. 다시 말해 배터리의 '상태'를 알려주는 수치는 아니라는거죠.
그렇다면, 거래 시에 어떤 기준으로 배터리의 수명을 판단해야 할까요?
제대로된 배터리의 상태를 체크하시려면 '최대충전용량'과 배터리 사이클, 연식을 함께 체크하시는것이 좋습니다.
애플 사의 전자기기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죠. 리튬이온 배터리는 전원어댑터를 연결 한 상태로  오래 사용하다보면 수명이 줄어든다고 합니다.
배터리 내의 화학물질이 활성화되지 않은상태로 고착되어 사용할 수 없는 상태로 변해버리기 때문입니다.
쉽게 말해서, 매일 20%의 배터리만 사용하고 충전했다고 생각해보면, 이 상태를 오랫동안 유지했을 경우 나머지 80%의 배터리 내의 전자들은 일하는 방법을 모르는 상태가 되어버린다는겁니다.
이를 판단할 수 있는 수치가 바로 최대충전용량입니다.




예를 들어, '연식이 오래된 제품의 최대충전용량 수치가 너무 낮다, 또 배터리 사이클 또한 낮은 상태다.' 라고 하는 맥 기기가 있다면, 전원 어댑터를 연결한 상태로 많은 시간 사용한 제품이겠죠.
다른 예를 한번 들어보죠.
연식만 다른 두 제품이 있는데 사이클수가 동일하게 50이라고 가정해볼까요? 만약 2015년 제품과 2017년 제품이 같은 사이클을 가지고 있다면 2015년 제품은 전원어댑터를 상당히 긴 시간 연결해서 사용한 제품일겁니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최대충전용량 수치가 상당히 낮은 상태를 보여주겠죠.
이런식으로 여러가지 제품을 비교해보시면 됩니다. 중고 거래글에 '사무실에서 전원어댑터만 연결해서 썼다' 라는 문구가 있다면 최대충전용량과 연…